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고스트 닥터' 김범ㆍ태인호, 팽팽한 기싸움 예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고스트 닥터’(사진제공=tvN)
▲‘고스트 닥터’(사진제공=tvN)
‘고스트 닥터’의 정지훈, 김범 그리고 태인호가 팽팽하게 대치한다.

17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5회에서는 김범(고승탁 역)과 태인호(한승원 역)의 집안싸움을 예고했다.

앞서 차영민(정지훈 분)은 자신이 아끼던 후배 안태현(고상호 분)이 한승원(태인호 분)과 결탁해 장광덕 회장(이문수 분)의 헤파린을 과다 투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뿐만 아니라 한승원과 또다시 결탁한 안태현은 급박한 수술의 집도의로 고승탁(김범 분)을 내세웠고, 이에 고승탁은 차영민에게 자신이 고스트를 본다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도움을 청해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였다.

17일 공개된 사진에는 차영민과 고승탁, 그리고 한승원이 얼음장 같이 싸늘한 분위기 속 대면을 하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먼저 차영민은 삐딱하게 기대서서 한승원을 주시하고 있다. 여기에 굳어진 표정의 고승탁까지, 그가 싸늘한 반응을 내비치는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반면 한승원은 무슨 일이냐는 듯 뻔뻔한 태도를 보여 시선을 잡아끈다. 그의 말을 들은 차영민은 이내 고승탁을 대신해 한승원에게는 들리지 않는 호통을 친다. 과연 세 사람이 일촉즉발 대치를 벌인 까닭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최고조에 이르게 하고 있다.

여기에 고승탁과 한승원의 농담과 진담을 오가는 팽팽한 기싸움 현장이 포착돼 긴장감을 유발한다. 고승탁은 한승원의 속내를 알아채고, 차영민은 가던 발걸음을 멈춰 설 만큼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된다고 해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고스트 닥터’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고승탁과 한승원의 집안싸움에 불을 지필 사건이 벌어진다. 과연 마주한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지 주목해 달라. 특히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던 차영민은 몰랐던 또 다른 사실을 알게 될 예정이다. 여러 사건들의 실마리가 하나씩 밝혀지니 오늘 방송도 놓치지 않고 본방사수하시면 더욱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지훈, 김범, 그리고 태인호의 심상치 않은 조짐은 17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5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