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장식 교수가 전하는 캄보디아 민간인 학살 ‘킬링필드’(벌거벗은 세계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벌거벗은세계사'(사진제공=tvN)
▲'벌거벗은세계사'(사진제공=tvN)
‘벌거벗은 세계사’ 박장식 교수와 함께 아시아의 홀로코스트, 킬링필드에 대해 알아본다.

10일 방송되는 tvN ‘벌거벗은 세계사’ 46회에서는 1970년대 중후반 캄보디아에서 일어난 최악의 민간인 학살 ‘킬링필드’를 파헤친다.

동아대학교 글로벌 비즈니스학과 박장식 교수가 출연해 열정적인 강의를 펼친다. 박장식 교수는 동남아시아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지니고 언어는 물론 역사와 문화까지 다방면으로 연구해 온 동남아 연구의 권위자로, 한국 동남아 학회 회장까지 역임했다.

본격적인 강의에 앞서 박장식 교수는 “동남아는 한국인들에게 굉장히 친근한 곳이다. 하지만 동남아의 역사를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라며 동남아의 역사를 쉽고 재미있게 알려줄 것을 다짐했다.

이날 '벌거벗은 세계사'에서는 캄보디아 최악의 지도자 폴 포트와 '아시아의 아우슈비츠'라고 일컬어지는 투올 슬렝 수용소에서 벌어진 사건을 다룬다. 폴 포트는 당시 캄보디아의 독재자이자 후대에 '동남아의 히틀러'로 불리우는 인물이다. 그는 자국민을 대상으로 추방, 학살 등 온갖 끔찍한 만행을 벌였다. 박장식 교수는 킬링필드 속 숨겨진 진실과 얽히고설킨 정세에 대해 낱낱이 파헤치며 그 비하인드를 벌거벗긴다.

히스토리 에어라인에는 캄보디아 최고 명문대학인 프놈펜 왕립학교를 졸업하고 젊은 나이에 교수직에 오른 복 위살복과 베트남에서 한국어를 알리고 있는 마이 꾸엔이 함께 해 자리를 빛낸다. 복 위살복은 “할아버지와 외할아버지가 킬링필드로 돌아가셨다”라고 어두운 가족사를 전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