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은빈, '이부 동생' 만났다…의뢰인 이익 vs 사건의 진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우영우(박은빈)(사진=ENA채널 방송화면 캡처)
▲우영우(박은빈)(사진=ENA채널 방송화면 캡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우영우(박은빈)를 '태수미 아들' 최상현(최현진)이 찾아왔다.

18일 방송된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에서는 라온 해킹 사건의 진실이 드러났다. 태수미(진경) 아들이자 우영우의 동생 최상현은 태수미에게 자신이 라온을 해킹을 한 것이라고 털어놨지만, 태수미는 법무부장관 인사 청문회를 앞두고 최상현에게 자수하지 말라고 강요했다.

최상현은 법무법인 한바다를 찾아와 우영우를 만나고 싶다고 했다. 최상현은 우영우에게 "자수하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다"면서 "내가 라온을 해킹했거든요. 찬홍이 형이 부탁했다"라고 말했다.

최상현에 따르면, 라온 해킹 사건은 라온의 대표 중 한명인 김찬홍이 또 다른 대표 배인철(김주헌)에게 경고하고 싶다면서 최상현에게 이용자 개인 정보를 훔쳐달라고 부탁한 것이라 했다.

우영우는 최상현에게 자수하려는 이유를 물었고, 최상현은 "누나는 엄마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을 것 같아서"라고 했다. 우영우는 진실을 밝히는 것과 의뢰인의 이익에 상충되는 행위 중 어떤 것을 먼저 해야하는지 고민에 빠졌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