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김호중, 전국투어 콘서트 '아리스트라' 서울 공연→깜짝 생일 파티 "남들이 뭐래도 내 음악을 하겠다"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트바로티’ 김호중이 자신의 첫 전국투어 콘서트 ‘아리스트라’ 서울 공연을 성료했다.

김호중은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3일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케이스포돔)에서 개최된 ‘2022 KIM HO JOONG CONCERT TOUR [ ARISTRA ]’(이하 ‘아리스트라’)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이번 ‘아리스트라’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귀환을 알리는 공연이자 그의 첫 전국투어 콘서트의 포문을 여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개최 전부터 대중의 큰 관심을 받았다. ‘아리스트라’는 공연 이름에서 볼 수 있듯, 대규모 클래식 오케스트라와 아리스가 함께 만드는 공연이라는 점에서도 의미를 더했다.

김호중은 신곡 ‘나의 목소리로’로 관객들에게 인사했다. 이어서 ‘천상재회’, ‘섬집아기’, ‘백화’,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 ‘우산이 없어요’까지 밴드와 함께 서정적인 무대를 꾸미며 어린 시절 할머니와 함께 지냈던 자신의 이야기를 무대 위에서 감동적인 서사로 풀어냈다.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뒤이어 ‘지금 이 순간’, ‘위대한 사랑’, ‘공주는 잠 못 이루고’까지 클래식 무대를 오케스트라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폭발적인 성량을 뽐낸 것은 물론, 웅장한 사운드까지 더해지면서 관객들에게 전율을 선사했다. 여기에 직접 기타를 연주하면서 어렸을 적 우상이었던 김광석을 스스로 소환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등을 통해 가사 한 줄 한 줄에 감정을 모두 담아 객석을 눈물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감동과 전율 모두를 선사한 김호중은 특별 카메오들과 함께한 VCR을 비롯해 ‘태클을 걸지마’ 등 트로트 무대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관객들과 함께 뛰어놀며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든 김호중은 “남들이 뭐라고 해도 내 음악을 하겠다. 여러분 덕분에 살았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고맙소’, ‘살았소’ 등 무대를 통해 아리스에게 자신의 진심을 전하면서 공연을 마무리했다. 관객들은 떼창으로 이에 화답했다.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김호중 콘서트 '아리스트라' (사진 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클래식부터 가요, 트로트까지 총망라한 이번 ‘아리스트라’를 통해 김호중은 한계가 없는, 김호중만의 장르를 만든 아티스트라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해냈다. 관객들과 적극적으로 호흡하면서 때로는 같이 울고, 때로는 같이 웃으며 3일 동안 2만 5000명의 관객들과 함께 체육관을 사랑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2일 공연은 김호중의 생일에 진행됐던 만큼, 깜짝 생일 파티가 펼쳐지기도 했다. 마지막 곡을 앞두고 팬들이 준비한 영상 메시지부터 축하 노래까지 이어지자 김호중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면서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