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두준, 영화 '정직한 후보2' 첫 악역 연기 성공…극 긴장감 UP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윤두준(사진 = NEW 제공)
▲윤두준(사진 = NEW 제공)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겸 배우 윤두준이 영화 '정직한 후보 2'에서 탄탄한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윤두준은 동시기 개봉작 박스오피스 1위를 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정직한 후보 2'에서 건설사 CEO 강연준 역으로 특별출연해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정직한 후보 2'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웃음 대폭발 코미디 영화다. 윤두준이 연기한 강연준은 '정직한 후보2' 전체 이야기의 판을 흔드는 '빌런' 캐릭터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역할을 한다.

▲윤두준(사진 = NEW 제공)
▲윤두준(사진 = NEW 제공)
감독과 동료 배우들의 신뢰와 함께 시즌2에 합류한 윤두준은 강연준 캐릭터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악역 연기에 도전했다. 대표작인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 시리즈와 올해 호평 속에 방송된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등에서 특유의 서글서글한 매력으로 성실한 청년을 연기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윤두준이 이번 '정직한 후보 2'에서는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것.

극중 강연준은 '영 앤 리치'한 모습으로 등장해 진실이 드러날수록 서늘해지는 눈빛을 선보였다. 전형적이지 않은 '빌런' 강연준의 디테일이 코미디 장르의 톤을 유지하면서도 다이내믹한 사건들을 유연하게 연결했다. 이에 '정직한 후보 2'의 반전이 관객들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약 10년 만의 영화에서 윤두준은 그간 보여준 적 없는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윤두준이 앞으로 또 어떤 작품에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드러낼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윤두준은 음악, 연기, 예능까지 다방면에서 만능 엔터테이너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JTBC '뭉쳐야 찬다 2'에 출연해 변함없는 축구 실력을 발휘했고, 하이라이트로서 오는 15일과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2022 하이라이트 팬콘 - 하이라이트 운동회'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