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웨덴 한국 바베큐 고기&돼지 껍질ㆍ골뱅이 가게ㆍ붕어빵 등 끊임없는 먹방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웨덴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웨덴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게임 콘셉트 아티스트로 일하는 스웨덴 출신 데이비드가 친구들과 한국 식당에서 고기, 돼지 껍질과 골뱅이 가게, 붕어빵 등 끊임없는 먹방을 펼친다.

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웨덴 친구들의 한국 여행 준비기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3년 만에 만난 데이비드와 함께 한국 바비큐의 정석을 맛본다. 상추에 고기와 쌈장을 올려 쌈 싸 먹는 법까지 터득한 친구들은 스웨덴에서는 생소한 메뉴인 돼지 껍질도 거침없이 도전한다. 이후 K-디저트라는 볶음밥까지 챙겨 먹으며 알찬 저녁 식사를 마무리한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웨덴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웨덴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런가 하면 밤거리를 걸으며 서울의 야경을 즐기던 데이비드와 친구들은 명동 거리에 자리 잡은 여러 길거리 음식들을 맛보며 끝나지 않는 ‘음식 투어’의 시작을 알린다. 친구들은 호텔로 돌아가던 중 마주친 골뱅이 가게에 이끌리듯 들어서 본격적인 식사 태세에 돌입하며 전무후무한 먹방 스킬까지 선보인다. 쉴 틈 없이 이어지는 먹방에 이를 지켜보던 MC 김준현 또한 “옆에서 같이 먹고 싶다”며 흡족함을 드러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