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씨그널엔터, 4사업연도 연속 적자...관리종목 우려 발생

[비즈엔터 최두선 기자]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이하 씨그널엔터)이 관리종목 지정 사유 발생으로 거래정지됐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씨그널엔터는 내부결산시점에서 지난해 별도기준 영업이익이 -41억4000만 원으로 최근 4사업연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지난 2013년 영업손실 15억 원을 기록한 이후 4사업연도 연속 적자를 기록해 관리종목 지정 또는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다.

지난해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손실률도 96.01%를 기록해 2년 연속 자기자본 50%를 초과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영업손실이 4년 연속이면 관리종목에 편입되고, 5년 연속이면 상장폐지가 된다. 자본잠식률이 50% 이상이면 관리종목 지정, 전액 잠식하거나 50% 이상 잠식이 2년 연속 지속되면 상장폐지된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씨그널엔터에 대해 관리종목 지정 우려를 이유로 이날 장 종료시까지 매매거래를 정지한다고 밝혔다.

씨그널엔터 관계자는 영업손실 발생에 대해 "대손상각비 및 기타 비용 증가에 따른 손익구조 변동"이라고 설명했다.

최두선 기자 su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