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동원, 외증조부 논란 후 첫 공식석상…JIFF 참석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배우 강동원이 ‘전주국제영화제’를 찾는다.

20일 강동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비즈엔터에 “강동원이 전주국제영화제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강동원은 오는 5월 3일 영화 ‘마스터’로 영화제를 방문한다. 당일 오후 진행되는 관객과의 만남(GV)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강동원은 지난 3월 외증조부 이종만이 친일 활동을 했다는 게시글 등을 삭제 요청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곤혹을 치른 바 있다. 논란 후 처음으로 갖는 공식적인 자리인 만큼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7일 개막해 다음달 6일까지 전주 일대에서 진행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