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 김미경 행동에 의심 "나 그만 괴롭혀"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MBC '행복을 주는 사람')
(▲MBC '행복을 주는 사람')

'행복을 주는 사람' 김미경이 환청이 들리기 시작했다.

20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는 박복애(김미경 분)이 환청과 환각 증세를 모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복애는 치매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고, 하윤이에 대한 생각으로 술까지 마셨다. 이어 그는 잠에서 깬 후 밖으로 나와 무표정한 모습으로 걸었다. 이때 임시원(조덕현 분)이 자신의 가게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모습을 환각으로 보였고 "꺼져"라고 혼자 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임은희(이윤지 분)은 박복애를 보고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것에 낌새를 차린 후 따라나섰다. 박복애는 다리 난간에서 과거 임시원에게 했던 행동을 보이면서 "이제 나 좀 그만 괴롭혀"라며 난간에 매달려 살려달라던 임시원의 손가락을 하나씩 떼어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본 임은희는 당황한듯 박복애에게 달려갔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