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신소미, 박근혜 새 사저 ‘전 주인’ 누구...미코 출신 배우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사진=영화 '위선자들' 스틸)
(사진=영화 '위선자들' 스틸)

배우 신소미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신소미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새 자택인 서울 서초구 내곡동 집의 전 거주자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자택을 매각, 내곡동에 새 집을 마련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새집은 2008년 지어진 2층짜리 단독주택으로, 유명 디자이너 이승진 씨가 전 주인이며 그의 딸인 신소미가 이달 19일까지 거주한 곳으로 전해졌다.

신소미는 지난 1995년 미스코리아 워싱턴 미(美)로 선발돼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마이 러브', '로맨스 헌터', 영화 '이브의 유혹', '위선자들'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