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채수빈 “장대 엔딩, 촬영 후에도 여운 길었다”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채수빈(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채수빈(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배우 채수빈이 드라마 ‘역적’의 장대 엔딩 신을 회상했다.

채수빈은 최근 강남 모처에서 진행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종영 인터뷰에서 “장대 엔딩 장면은 찍은 후에도 여운이 오래 갔다.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역적’에서 가령 역으로 분한 채수빈은 길동(홍길동 분)을 향해 거침없이 마음을 표현하는 적극적인 모습부터, 죽음의 공포를 눈앞에 둔 절절한 심정까지 폭 넓은 감정을 연기해 호평을 얻었다.

특히 지난 1일 방송된 27화에서는 장대에 매달린 채 연신 “서방”을 외치는 처연한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을 울렸다. 그는 “육체적인 고생 보다는 마음이 너무 아팠다. 진심으로 가령의 마음이 너무너무 잘 느껴졌다. 찍고 나서도 여운이 오래 갔다”고 털어놨다.

채수빈이 장대에 매달린 장면은 1회 프롤로그에도 한 차례 등장한 바 있다. 그는 “처음 장대 장면을 찍었을 때에는 가령의 마음을 상상하며 외쳤는데, 그게 속에서부터 아픈 느낌은 아니었다”면서 “나중에 가령이라는 인물을 입고 감정이 쌓인 후에 같은 장면을 찍었다. 서방(길동)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느껴지는 감정의 차이가 컸다”고 회상했다.

그는 “똑같은 장면을 촬영을 하면서도 느껴지는 게 달랐다. 신기한 경험이었고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역적’은 폭력의 시대를 살아낸 인간 홍길동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다룬 작품이다. 지난 16일 종영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트와이스
    3.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