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크리샤츄 “‘K팝스타6’ 퀸즈 첫 무대, 가장 행복했던 순간”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크리샤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크리샤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가수 크리샤츄가 SBS ‘K팝스타6’ 출연 당시를 회상했다.

크리샤츄는 24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K팝스타6’ 당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 퀸즈 첫 무대를 꼽았다.

그는 “퀸즈 팀의 첫 무대 당시 가장 행복했다. 응원을 하러 많은 팬 분들이 와주신 것을 보고 신기했고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가장 힘들었던 순간으로는 결선 무대를 언급했다. 그는 “준비할 것이 많았는데, 시간이 부족했다”면서도 “끝까지 열심히 했으니까 후회는 없다. 재밌게 했다”고 말했다.

이날 크리샤츄는 ‘K팝스타6’에서 불렀던 이지 ‘응급실’과 블랙핑크 ‘불장난’ 무대를 다시 한 번 선보였다. 그는 두 곡을 꼽은 이유에 대해 “‘응급실’은 ‘K팝스타6’를 하면서 처음으로 보컬에 대한 칭찬을 받았던 곡이라 기억에 남는다. ‘불장난’은 첫 팀 배틀 때 불렀는데 당시 가사 실수를 해서 아쉬움이 있었다. 그래서 다시 한 번 불렀다. 오늘은 재밌게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크리샤츄는 지난달 종영한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데뷔 싱글 ‘트러블(Trouble)’을 통해 정식 데뷔, 가수로서 행보를 이어나간다.

‘트러블’은 이날 정오 국내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으며, 미디어 쇼케이스에 이어 오후 7시에는 팬쇼케이스를 열고 관객들을 만난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