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품위있는그녀' 김희선 해결사 등판

[비즈엔터 김소연 기자]

▲(출처=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영상 캡처)
▲(출처=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영상 캡처)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이 해결사로 나선다.

12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우아진(김희선 분)이 위기에 빠진 안태동(김용건 분) 집안 정리에 나서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11일 방송된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우아진과 박복자(김선아 분)의 끝나지 않은 대립과 안태동 일가에 몰아친 또 한 번의 폭풍이 그려졌다.

우아진은 간병인 제안을 수락하지 않겠다는 박복자와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안태동 치매진단서의 진위여부와 변호사의 증언을 무기로 당당하게 나오는 박복자에게 눈 하나 깜짝 않고 반박하면서 상대를 아무 말도 못하게 만들었다. 특히 헬스장에서 청소부로 일하며 안태동을 표적으로 삼았던 것부터 모든 게 계획적이었던 박복자에게 "내려가는 길은 더 쉬울 거야. 기대해"라고 말하며 그녀의 사이다 행보에 기대감을 높였다.

박복자는 한민기(김선빈 분)가 자신에게 계획적으로 접근했으며 안재희(오나라 분)에게도 100억을 얻어냈다는 사실에 분노, 가차 없이 뺨을 가격했다. 앞서 회사를 되찾아보겠다던 안태동의 둘째 안재희는 한민기에게 속아 집을 담보로 대출받은 계약금 100억을 날렸다. 순진한 안재희를 노린 한민기가 그녀를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가지고 논 것.

본색을 드러낸 한민기가 하류층의 감상주의와 패배주의를 들먹이며 안태동을 정말 좋아하기라도 했냐고 자극하자 박복자는 "그 집은 건드리지 마"라는 의외의 대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동안 안태동을 욕망의 도구로 이용했던 박복자에게도 최소한의 양심은 있었음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안재희는 우아진을 찾아가 위기에 닥친 현 사태를 알렸다. 동생 안재석(정상훈 분)과 이혼했지만 그전에 집안의 실권자였던 우아진이라면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기 때문. 그동안 극에서 꼬인 상황을 풀어내며 해결사의 면모를 발휘했던 우아진이기에 끊이질 않는 사건으로 총체적 난국이 된 안태동의 집안을 원점으로 돌려놓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sue123@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