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곽현화 “이수성 감독, SNS 심경글만 올려도 명예훼손 고소…괴로웠다”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배우 곽현화(가운데)(사진=비즈엔터)
▲배우 곽현화(가운데)(사진=비즈엔터)

배우 곽현화가 이수성 감독으로부터 민사 고소를 당해 괴로웠다고 밝혔다.

곽현화는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인근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수성 감독은 내가 SNS에 심경글을 올릴 때마다 명예훼손으로 나를 고소했다”면서 “괴로웠다”고 말했다.

이날 곽현화는 “이수성 감독을 형사고소한 뒤, 이수성 감독이 무고로 맞고소를 했고 이후 내 무고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가 나고 이수성 감독의 문제의 장면 배포에 대해서는 기소가 됐다”면서 “그런데 그 후 내가 SNS에 심경글만 올려도 (이수성 감독이) 변호사를 선임해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등의 일로 괴로웠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수성 감독이 처벌을 받고 안 받고를 떠나 최소한 그것이 범죄가 아니었다고 법원이 판결했다고 해서 그 행위가 도덕적, 윤리적으로 옳았다고 말할 수 있는지 나는 여전히 의문스럽다”고 주장했다.

한편 곽현화는 2014년 이수성 감독이 자신의 동의 없이 상반신 노출 장면이 포함된 영화 ‘전망 좋은 집’ 무삭제판을 유료로 배포했다고 주장하며 이 감독을 고소했다. 이 감독은 2심 재판부로부터 무죄를 선고 받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