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위너 김진우, SNS 해킹 소동… 이승훈 ‘엄중경고’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위너 김진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위너 김진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그룹 위너 김진우의 SNS가 해킹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위너는 26일 진행한 네이버 V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이승훈은 “소속사를 통해 (김)진우 형이 오늘 (SNS 계정) 해킹을 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그 분(해킹한 사람)은 진우 형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닌 것 같다. 악의적인 느낌”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진우는 자신의 계정으로 일반인 여성의 SNS 라이브 방송에 댓글을 남겨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확인 결과, 김진우가 직접 댓글을 남긴 것이 아니라 그의 SNS 계정을 해킹한 사람이 이 같은 일을 꾸몄다는 전언이다.

이승훈은 강경한 어조로 경고했다. 그는 “여러분의 호기심은 알겠다. 그런데 그러지 말라”면서 “그러다가 경찰서에서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위너의 팬들은 이번 해킹 사건에 대해 고소·고발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당사자 김진우의 동의가 있으면 팬클럽의 고소·고발도 가능하다. 김진우의 SNS 해킹 사건이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날지 안티 팬들을 향한 처벌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