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하리수, 추가 사과문 게재 “한서희의 페미니스트 활동 얘기한 것 아냐”

[비즈엔터 한경석 기자]

▲13일 오전 하리수 SNS글 캡처(사진=인스타그램)
▲13일 오전 하리수 SNS글 캡처(사진=인스타그램)

하리수가 "한서희의 페미니스트 활동을 얘기한 것 아니다"라며 "여성 인권에 앞장서시는 분들께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전했다.

방송인 하리수는 13일 오전 자신의 SNS에 "트렌스젠더를 여성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가수 연습생 한서희에 대한 생각을 글로 정리해 게재했다.

앞서 하리수는 이날 오전 "트렌스젠더를 여성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11일 자신의 SNS에 글을 남긴 한서희에 대해 "안 좋은 일을 해서 자숙해야 하는 연예인 지망생이 말 한마디에 따르는 책임감이 얼마나 따르는지 알아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후 그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죄.송.합.니.다.'라고 적힌 문구와 함께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사과문을 통해 "오늘 SNS에서 기사가 뜬 걸 보고 많이 속상했다"며 "지금은 연습생이더라도 데뷔 후에는 연예인 후배일테고 앞으로 볼수 있다. 전 그 친구의 페미니스트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건 아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다만 어느 트렌스젠더와 개인적으로 나눈 이야기 캡처 본과, 본인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에, 성기에 대한 글들, 주민번호와 자궁에 대한 글을 보면서 꼭 이렇게까지 했어야 했나 하고 안타깝고 아쉬웠다"고 한서희에 대해 얘기했다.

또한 그는 "지금도 물론 같은 마음이고 제가 한 발언에 화가나신 분들 많으시다. 제가 갑자기 의도와 다르게 악성댓글을 받다보니 너무 감정이 격해서 글을 잘못 썼다"며 "페미니스트가 아니라는 둥, 자궁에 관한 이야기 등 제 스스로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감이 크다는걸 다시 한번 느끼며 죄송하다는 말 드린다. 처음부터 그냥 페미니스트 인권에 트렌스젠더 인권을 포함시켜달라는 얘기도 아니었고 그런 일을 굳이 공개적으로 말할 필요는 없지 않았나하는 마음이었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여성 인권에 압장서시고 힘쓰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강조하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한서희는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시즌3'를 통해 처음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인물로 2016년 빅뱅 멤버 탑과의 대마초 사건으로 유명하다. 한서희는 이후 자신을 '1년차 페미니스트'로 칭하고 스스로 생각하는 페미니즘에 대해 SNS 글을 통해 생각을 전하고 있다.

한경석 기자 hanks30@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워너원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