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화유기' 차승원 "난 곧 있으면 신선이 된다"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

'화유기' 차승원이 식욕을 억제하는데 성공했다.

14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삼장(오연서 분)의 피를 먹은 우마왕(차승원 분)이 식욕을 억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마왕은 손오공(이승기 분)이 와인에 몰래 탄 삼장의 피를 먹게 됐다. 이후 우마왕은 눈이 빨갛게 충혈되고 송곳니가 나오면서 완전 다른 모습으로 변해갔다.

이후 손오공은 “싱싱한 삼장의 피와 뼈와 살이 걸어 들어오고 있어, 미치겠지?”라고 물었다. 이를 발견한 삼장 역시 "왜 그러냐"며 우마왕에게 다가갔다. 하지만 우마왕은 다가오는 삼장에게 "다가오지 말라"며 경고했다.

우마왕은 “나는 천년수행을 마치고 곧 신선이 될 몸이야, 겨우 피 요만큼에 무너지지 않아”라고 말하며 욕망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트와이스
    2. 위너
    3. 에이핑크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같이 바다 가고 싶은 남자 아이돌 BEST

    1위
  • 정국(방탄소년단)
    2위
  • 세훈(EXO)
    3위
  • 백호(뉴이스트W)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