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싱글와이프2' PD "'나의 외사친'과 차이? 친구 사귀기는 수단일 뿐"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장석진, 정만식, 윤상, 정성호, 박명수, 이유리, 서경석, 임백천, 유은성(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장석진, 정만식, 윤상, 정성호, 박명수, 이유리, 서경석, 임백천, 유은성(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싱글와이프2' PD가 '나의 외사친'과의 차이를 밝혔다.

16일 오후 2시 30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 시즌2'(연출 장석진 정익승 류승호, 이하 싱글와이프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박명수, 이유리, 서경석, 윤상, 정성호, 정만식, 임백천, 유은성과 연출을 맡은 장석진 PD 등이 참석했다.

'싱글와이프2'는 시즌1에서 낭만일탈로 아내들이 원하는 여행기를 보여줬다면, 시즌2에서는 단순한 여행을 넘어 '아내들의 친구 만들기'에 초점을 맞춘다. 이 때문에 '나의 외사친'과 차이점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더해졌다.

장석진 PD는 이에 대해 "시즌2에서 변화 준건 친구 사귀게 해주자는 거였다. 시즌1에서 단순히 힐링 시간 줬다면 이번엔 아내에게 친구 만들어주자는 것. 결혼하고나면 친구 만날 기회 별로 없지 않나. 여행에서 친구 사귀면 우정이 영원히 가더라. 이런 친구라는 콘셉트 갖고 다양한 스토리를 담아보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외사친을 사귄다는 콘셉트도 있다. 패키지 여행에서 외국인 친구 만나는 스토리도 있고, 윤상 아내와 전혀 모르는 다른 연예인 아내가 만나 서로 몰랐지만 여행 통해 친해지는 이야기도 있다. 프랑스 현지에 살았던 분을 붙여드려서 가이드 겸 친구도 되는 이야기도 담긴다"면서 "친구되는 내용 안에서 다양한 스토리 담으려고 한다. '나의 외사친'은 외국인 친구 사귄다는 거지만 우리는 다양한 형식의 친구 사귀는 과정이 담긴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싱글와이프'는 지난해 시즌1이 첫 방송돼 '한 달에 한 번 아내DAY'라는 슬로건 아래 고생하는 아내에게 남편들이 파격적인 휴가를 선사하는 콘셉트로 큰 사랑을 받았다.

'싱글와이프'는 오는 17일부터 새로운 출연진으로 시즌2를 시작한다. 보다 많은 아내들의 삶에 일탈이란 선물을 선사하고자 다섯 커플 이외에도 또 다른 사연을 가진 아내들이 릴레이로 소개될 예정이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