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TS엔터, "송지은 탈퇴는 합의된 게 아니다..다시 돌아와라"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걸그룹 시크릿의 송지은(사진=TS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시크릿의 송지은(사진=TS엔터테인먼트)

송지은의 시크릿 탈퇴 논란에 대해 소속사 측이 입장을 전했다.

TS엔터테인먼트는 2일 “시크릿 멤버들이 개별 활동을 하고 싶다고 했고, 이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일부 멤버와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에게 전속계약 이행을 요청했지만, 그는 자신의 SNS에 일방적으로 그룹 탈퇴와 계약 종료를 알려서 당황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에서 말한 일부 멤버는 시크릿 송지은이다. 송지은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SNS에 “2017년 8월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대한상사중재원에 전속계약부존재 중재신청서를 냈고, 얼마 전 전속계약의 효력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판결을 받게 됐다”고 언급했다.

소속사 측은 “팀 탈퇴는 다른 시크릿 멤버들과 상의된 내용도 아니었다. 송지은이 다시 시크릿 활동 의사를 밝혀온다면 회사도 최선을 다하겠지만 그렇지 않는다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송지은이 주장하는 전속계약의 효력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판결은 사법부의 판단은 아니다”라며 다시 팀으로 복귀해달라고 요청했다.

TS엔터테인먼트 입장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시크릿을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시크릿 멤버들은 활발한 그룹 활동을 진행하던 중 개인 연예 활동도 병행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습니다. 이에 당사는 아티스트의 의견을 적극 반영, 멤버들의 활동을 지원했으나 전속계약 도중 일부 멤버의 연락 두절이 있었습니다. 당사는 멤버에게 전속계약 이행을 요청하고 시크릿 그룹 및 개인 활동에 대해 성실히 이행할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28일 일부 멤버의 개인 SNS를 통해 일방적인 그룹 탈퇴 및 계약 종료 의사를 접하였습니다.

이에 당사는 사실 확인을 위해 시크릿 멤버에게 사전 상의가 진행되었는지 확인하였으나, 멤버조차 탈퇴 사실을 알지 못했고 위 내용에 대해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음을 확인하였습니다.

당사는 상호 합의된 전속계약을 토대로 지금이라도 시크릿 멤버들이 그룹 활동 의사를 밝혀온다면 기존처럼 그룹 활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 음반 활동을 비롯한 기타 연예 활동을 원한다면 언제든지 준비해서 진행하고자 합니다.

그러나 당사와의 합의가 진행되지 않은 연예 활동이 무단으로 계속 진행될 경우, 당사는 적극적이고 엄중한 법적 대처를 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일부 멤버가 주장하는 계약 종료와 관련해서는 사법부의 공식적인 판결이 아님을 명백히 밝히는 바입니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소속 아티스트와 당사를 지켜보고 있는 많은 분들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