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블랙팬서’→‘어벤져스3’→‘앤트맨과 와스프’, 마블10주년 흥행 이을까(종합)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트 워’에 이어 이번엔 ‘앤트맨과 와스프’다. 2018년 마블 10주년 기념으로 이어지고 있는 MCU의 세 번째 작품이자 새로운 히어로로 인기를 모았던 ‘앤트맨’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인 ‘앤트맨과 와스프’가 마블의 흥행세를 이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CGV에서 진행된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라이브 컨퍼런스에서는 배우 폴 러드와 에반젤린 릴리가 참석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앤트맨’에 이어 배우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가 극을 이끌어가며 마이클 더글라스와 미셸 파이퍼, 로렌스 피쉬번, 해나 존-케이먼 등이 라인업을 완성했다. 연출은 전편에 이어 페이튼 리드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았으며, 폴 러드는 여러 작가 중 한 명으로 참여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마블 10주년을 빛나게 할 히든카드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의 새로운 10주년을 확장시킬 열쇠를 쥔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어벤져스’ 시리즈의 다음 편인 ‘어벤져스 4’로 이어지는 결정적 작품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올해엔 이미 ‘블랙팬서’와 ‘어벤져스: 인피니트 워’가 개봉해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큰 사랑을 받은 바. 폴 러드와 에반젤린 릴리는 두 영화에 이어 자신들의 영화가 개봉하는 것에 대해서 “두 영화 뒤에 개봉하는 것은 비틀즈에 이어서 콘서트를 하는 느낌이다. 비틀즈보다 잘 하겠다는 생각은 안 하고 있다”라며 “마블 프랜차이즈의 일원이라는 점만으로도 기쁘다”라고 말했다.

폴 러드가 맡은 앤트맨은 마블스튜디오 사상 가장 작은 슈퍼히어로이며, 에반젤린 릴리이 맡은 와스프는 앤트맨과 마찬가지로 신체 사이즈를 조절할 뿐만 아니라 블래스터와 날개 등 앤트맨이 가지고 있지 않은 신기술을 선보이며 신선한 액션을 펼칠 예정이다.

늘 그렇듯이 MCU의 스포일러 방지 정책으로 이날 두 배우 역시 “우리도 아직 영화를 보지 못했다. 마블 경찰에 경찰이 있어서 자세 말하면 체포되어서 우리를 다시 보지 못할 것”이라고 농담을 하면서 상대방이 스포일러를 발설할까 장난스럽게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다만 폴 러드는 “현재 앤트맨은 ‘시빌 워’ 행동 때문에 가택연금 당한 상태라 발찌까지 차고 있다”라고 털어놨으며, 앤트맨의 중요 키워드인 양자역학에 대해서는 “앤트맨이 첫 시리즈에서 양자역학을 경험했는데, 이번 작품에서도 그것과 관련이 있다는 것만 말씀드릴 수 있다”라고 귀띔했다.

MCU에는 여러 프랜차이즈가 있는 가운데, ‘앤트맨과 와스프’만의 차별화는 무엇일까. 폴 러드는 “우리 영화에는 여러 세대가 나온다. 가벼운 유머가 있지만, 가족 친화적인 분위기가 우리 스토리의 주축이라고 볼 수 있다. 나도 실제 딸이 있고, 릴리도 누군가의 딸이다. 그래서 관객들도 더 많은 공감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앤트맨과 와스프’는 오는 7월 4일 국내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뉴이스트W
    2. 블랙핑크
    3. 러블리즈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옷 잘 입는 여자 아이돌은?

    1위
  • 나나
    2위
  • 수영
    3위
  • 강민경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