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플레디스 측 “CJ E&M이 51% 지분 인수? 결정 NO 협의중”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CJ E&M 플레디스)
(사진=CJ E&M 플레디스)

CJ E&M이 플레디스의 지분을 인수한다는 보도에 대해 플레디스 측이 직접 입을 열었다.

12일 소속사 플레디스는 비즈엔터에 “해외시장 위해서 신규사업을 추진 중인 것은 맞으나 그 외 다른 것은 결정된 상황이 없다. 협의 단계로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CJ E&M이 한성수 대표와 소넷으로부터 일부 지분을 각각 인수해 총 51%의 지분을 확보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플레디스의 기업 가치는 약 500억 원이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SM에서 경험을 쌓은 한성수 대표가 2007년 창업한 엔터테인먼트로, 현재 한성수 대표와 일본 소니 그룹사 소넷엔터테인먼트가 각각 50%의 지분을 갖고 있다.

한편, 플레디스에는 애프터스쿨, 뉴이스트, 세븐틴, 프리스틴, 한동근 등이 소속되어 있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1위
  • 비투비 육성재
    2위
  • 엑소 도경수
    3위
  •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