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꿈 망가질까 참았다"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 밝힌 폭행의 전말(종합)

[비즈엔터 김원희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정지석(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정지석(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제 두번 다시 케이팝신에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이 길었던 고통을 끝내기 위해 직접 협박 및 폭행 사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석철과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가 참석한 가운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는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앞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데뷔 전인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에게 폭언을 들었고, 소속 프로듀서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김창환 회장은 이 같은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했으며, 그 역시 멤버들에게 욕설, 협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석철은 “기자 회견장에 모시게 돼 죄송스럽고 와주셔서 감사하다”는 말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간 소속사 프로듀서 문영일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 및 협박을 당해왔음을 밝혔다. 이석철이 전한 문 PD의 폭력 행위에 대한 진술은 청소년인 멤버들에게 했다고는 믿기 힘든 충격적인 내용이었다.

이석철은 “저희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2015년부터 2017년 4년 가까이 문영일 PD로부터 연습실, 녹음실, 스튜디오 등에서 엎드려뻗쳐 당한 상태에서 야구 배트 등 몽둥이로 상습적으로 맞았다.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7년 제 친동생이자 멤버인 이승현은 5층 스튜디오에서 감금 당한 상태로 머리, 허벅지, 엉덩이 등 50여 차례 맞아 머리도 터지고 피멍이 들었다. 이날 팀 보컬인 이은성도 몽둥이로 머리 맞아 피를 흘렸다”고 구타와 가혹 행위를 설명했다. 김 회장에 대해서는 “김창환 회장은 폭행 현장을 목격하고도 제지 하지 않고 ‘살살해라’고 방관했다”고 밝혔다.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그동안 당한 가혹행위를 설명하던 중 이석철은 격해진 감정을 참지 못하고 한숨과 함께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충격적인 폭행 및 가혹행위에 대한 진술을 계속 됐다.

이석철은 “데뷔 합주 연습 중 연주가 틀리거나 제가 따라오지 못할 때 제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아 잡아당겼다. 4시간 동안 반복적으로 목이 졸려 피멍이 들고 상처가 났다”며 “현재 멤버들은 합숙하지 않고 각자 회사 근처 작은 원룸에서 살고 있다. 주말마다 부모님이 살펴보러 오셨는데 피멍과 협박에 겁이나고 두려워 어머니께 사실을 말씀드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리더로서 사랑하는 멤버들, 동생들이 당한 상처 더이상 방관할 수 없었고 더 이상 케이팝 신에 아동학대와 인권유린이 사라졌으면 하는 마음이다. 괴롭지만 기자회견에 자리하게 됐다”고 폭로에 나선 이유를 전했다.

2016년 데뷔한 더 이스트라이트는 2000년생부터 2003년생까지의 여섯 명의 멤버로 구성돼 있다. 가장 연장자인 이석철과 보컬 이은성이 19살로, 성인 보호자들의 도움이 없이는 폭행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러나 믿었던 소속사 회장 김창환마저 이런 무자비한 폭력 행위를 묵인하고 방관했으며, 심지어는 “이XX들 대가리에 빵꾸를 내서라도 (사람)만들어놔라”며 부추기기까지 했다.

2017년 6월 문 PD가 미디어라인 5층 스튜디오에 이승현을 가둬놓고 몽둥이로 머리와 엉덩이를 수차례 때린 것을 이석철 이승현 형제의 아버지가 알게 되면서 폭력행위는 제지를 받는 듯 했다. 김 회장과 이정현 대표는 재발방지와 문 PD의 해임을 약속했다. 그러나 그것은 눈속임에 불과했다. 2018년 10월 4일 문 PD는 다시 복귀했고 멤버들은 또 다시 공포에 떨어야했다.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석철은 “회사 내부적인 문제로 문 PD를 다시 불러들인 것 같았다”며 “그가 다시 온 다는 것에 대해 멤버들이나 부모님도 싫다고 회사에 건의 했고, 다시 와도 접촉이 없게 한다고 약속 했다. 그러나 그 이후에도 폭행은 계속 됐다. 문 PD는 멤버들을 전부 엎드려뻗쳐 시키고 갑을 관계에 대해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이석철을 비롯한 멤버들은 이런 상황을 가슴에 묻을 수밖에 없었다. “멤버들 모두 너무 신고하고 싶어했다. 그러나 4년간 무자비하게 폭행을 당하고도 말하지 못한 것은 저희들의 꿈이 망가질까봐, 그게 가장 두려웠다”며 이석철은 결국 참지 못하고 오열했다.

감정을 겨우 추스린 이석철은 “저 같은 경우도 정말 이 악물고 맞았다. 왜냐면 정말 어려서부터 주변분들이 항상 제가 음악하는 것을 믿어주고 응원해줬고, 또 성공하라고 메이저 시장 보내줬기 때문이다”라며 “부모님한테도 말씀드리지 못하는 게 너무 슬펐다. 저희끼리 말도 못하고 속에만 담아두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동안의 협박과 폭행으로 인해 기자회견에 참석 중인 이 순간에도 “무섭고 힘들다”고 밝힌 이석철은 마지막으로 “이제 두번 다시 케이팝신에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더불어 앞으로 가요계와 우리나라에 아동학대와 인권유린, 갑을관계가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김 회장은 “폭행 사실을 1년 4개월 전 인지하였고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원만하게 합의한 뒤로는 재발은 없었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석철과 이승현은 미디어라인을 상대로 형사고소를 준비 중이다.

김원희 기자 kimw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