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우리는 끝이 아니다” 워너원, 새로운 미래 열 마지막(종합)

[비즈엔터 김원희 기자]

▲워너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워너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우리는 끝이 아니다.”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워너원의 첫 정규 앨범이 베일을 벗었다.

그룹 워너원의 첫 번째 정규 앨범 ‘1¹¹=1(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19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렸다.

‘1¹¹=1(POWER OF DESTINY)’은 그간 ‘1-1=0 (NOTHING WITHOUT YOU)’ ‘0+1=1(I PROMISE YOU)’ ‘1÷χ=1(UNDIVIDED)’ 등 그동안 연산 시리즈를 선보였던 워너원이 하나로서 함께하던 너와 내가 서로를 그리워하게 되어버린 운명(DESTINY), 하지만 그 운명에 맞서 싸우며 다시 만나 하나가 되고자 하는 의지(POWER)를 ‘1¹¹=1’라는 수식으로 형상화한 첫 번째 정규 앨범이다.

타이틀곡 ‘봄바람’은 데뷔 타이틀곡 ‘에너제틱’의 작곡가 Flow Blow, ‘켜줘’의 작곡가 iHwak이 프로듀싱을 맡아 완성도를 높인 얼터너티브 댄스 장르곡이다. 처음 만났던 그날처럼 다시 한번 운명적인 재회를 꿈꾸는 멤버들의 마음을 감성적인 멜로디와 가사로 표현해 짙은 감동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하성운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불꽃놀이’, 박우진이 랩메이킹을 맡은 ‘Awake!’, 워너블을 향한 진심을 담은 ‘12번째 별’, 지난해 11월 발매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Beautiful’의 두 번째 버전 ‘Beautiful(Part.ll)’ 등 총 11개의 신곡이 담겼다.

특히 이번 앨범은 “헤어질 운명이라면 끝가지 맞서 싸우겠다”는 메시지를 거친 매력으로 표현한 ‘어드벤처’, “헤어지더라도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다시 만날 운명”이라는 메시지를 부드러움으로 표현한 ‘로맨스’ 등 두 가지 버전으로 만들어져 워너원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공개된 타이틀곡 ‘봄바람’의 뮤직비디오에는 과거의 워너원과 현재의 워너원이 서로 다른 시공간 속에 존재하지만 결국에는 하나로 이어져 있다는운명적 이야기를 시각화한 모습이 담겼다. 더불어 기존의 뮤직비디오에서 눈도장을 찍었던 낯익은 오브제들이 등장해, 이를 찾는 재미 또한 안겼다.

이번 앨범은 워너원의 첫 정규 앨범이지만 사실상 마지막 앨범으로 역대급 화력을 자랑해왔던 워너원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 타이틀곡 ‘봄바람’에도 ‘우리 다시 만나 봄바람이 지나가면’이라는 가사가 담긴 만큼, 워너원도 워너블(팬클럽명)도 마지막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대해 박지훈은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아서 저희끼리 많은 감정이 있었던 것 같다”며 “저희가 열심히 할 수 있었던 이유, 이 자리에 올라올 수 있었던 이유는 믿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분들 있어서다. 워너블이 있기에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아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해드리고 싶다”고 그간의 활동을 돌아보며 소감을 전했다. 옹성우는 “워너블 여러분께 드리고 싶은 마음은 항상 옆에 있고 싶다는 마음”이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워너원으로서는 마지막 활동이지만 팬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기에 멤버들은 ‘다음’을 기약했다. 옹성우는 “저희가 보여드릴 수 있는 것은 무대나 방송과 같은 꾸며져 있는 모습들이다. 그러나 그 외에도 우리 일상과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것들을 같이 보고 느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크다”며 “제가 사진 전시회를 했던 것도 같은 마음”이라고 다양한 방법으로 팬들과의 만남을 모색하고 있음을 밝혔다.

하성운은 “멤버들과 일년에 한번 쯤은 무조건 다같이 만났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며 끈끈한 우정을 드러냈다. 이어 “팬분들에게 다 같이 모여 뭔가 해드릴 수 있을까 생각도 했고, 그런 계획들은 각자 조금씩 있는 것 같다”며 “그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서로 이해도 해주고 배려도 해주면서 끝까지 달려온 게 대견한 것 같고 옆에 있어줘서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격려하며 애정을 보였다.

▲워너원 강다니엘(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워너원 강다니엘(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다니엘은 태국에서 진행된 리얼리티 촬영에 대해 언급하며 “워너원의 마지막 단체 여행”이라며 “여행지에 가서 다가오는 일들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했던 것 같다. 서로 몰랐던 힘들었던 부분들이나 지금까지 했던 모든 것들 워너블과 함께 걸었던 길을 추억했다는 것 자체로 너무 행복했다. 워너원 멤버들한테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내년에도 시간 되는사람끼리 여행가자고 했다”며 변치 않을 우정을 전했다.

끝이지만 끝이 아닌, 미래를 기약한 워너원. 이번 활동을 통한 목표에는 최선을 다해 마지막을 장식하고 싶은 멤버들의 마음이 깃들어 있었다. 강다니엘은 “어떤 목표를 정하면 이제 단기간에 이루기 어려울 것 같고, 이제는 많은 분들의 기억에 남는 것이 목표다”라고 전했으며, 배진영은 “최대한 열심히 끝까지 워너블분들한테 좋은 무대 보여드리고 감동시켜드릴 수 있도록 하는 게 저희 목표다”라고 밝혔다.

옹성우는 “체조 경기장에서 한번 콘서트 해보고 싶었는데 이를 못해보고 마무리하게 돼 아쉽다”고 이루지 못했던 목표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워너원은 지난해 데뷔와 함께 신인상을 휩쓸며 그 위력을 과시했다. 지난 6일 진행된 ‘2018 MGA’에서는 데뷔 이후 첫 대상을 거머쥐면서 ‘괴물 신인’의 타이틀을 다시 한번 입증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서 박우진은 “대상이라는 게 정말 실감이 안 난다. 저희에게 과분할 수 있는 상이라, 그 상을 받고 오히려 그 상에 부끄럽지 않게 더 열심히 더 멋있어지고 성숙해지고 워너블에게 보답할 수 있는 그런 워너원이 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진심이 담겨 있는 앨범.” 황민현이 전한 이번 앨범에 대로 그동안의 행보를 돌아보며 팬들을 향한 사랑을 듬뿍 담아 완성된 새 앨범을 통해 워너원이 또 한번 괴물 같은 기록을 세우며 유종의 미를 거둘지 시선이 모아진다.

한편 워너원의 첫 번째 정규 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은 오늘(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원희 기자 kimw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