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유승호X조보아 ‘복수가 돌아왔다’, 한겨울 따뜻하게 채울 ‘엉따 로맨스’(종합)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유승호, 조보아, 함준호, 박아인, 곽동연, 김동영(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유승호, 조보아, 함준호, 박아인, 곽동연, 김동영(사진=고아라 기자 iknow@)

한겨울에 맞서는 따뜻한 로맨스가 찾아온다.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은 학교 폭력을 치유하는 내용을 기반으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에서는 함준호 PD,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등이 참석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하는 바람에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유쾌 상쾌한 학원 로맨스다. 연출을 맡은 함준호 PD는 “우리 드라마가 가진 독특한 톤이 있다. 엉뚱하면서도 따뜻하다. ‘엉따 로맨스’라고 표현한다. 처지지 않고, 밝은 분위기를 유지하겠다”라고 소개했다.

▲조보아, 유승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조보아, 유승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극중 유승호는 인생을 대신 살아주는 '대신남'으로 살다가 세간의 시선을 끌며 화려하게 복학한 강복수 역을 맡았다. 이날 함준호 PD는 유승호가 극을 위해 “모든 것을 다 내려놓는다”며 유승호의 캐릭터 소화력을 극찬했다. 이에 대해 유승호는 “이 작품에서 멋있어 보이려고 하지는 않았다. 말 그대로 내려놨다는 표현이 정확한 것 같다. 내려놓는 건 어렵지 않는데 많이 안 해본 게 걸렸다. 하지만 촬영 하루하루 하면서 점점 내려놓았다. 감독님에게 ‘이렇게까지 해도 되냐고’ 물어볼 정도로 하게 되었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조금 더 내려놓는 법을 알게 된 것 같다. 지금까지 보지 못 했던 캐릭터를 보실 수 있을 것이다. 얼굴 주름이 흉하게 나올 때도 있다”라고 이야기 했다.

조보아는 강복수의 첫사랑에서 '팩트 폭력배' 기간제 교사가 된 손수정 역을 맡았다. 손수정은 가난 때문에 공부만 하면서 각박하게 살았던 인물로, 차분하다가도 일순간 욱하는 감정을 표현하는 캐릭터다. 극중 욕 또한 찰지게 표현할 예정. 조보아는 극중 욕을 많이 하는 것에 대해서 “욕은 평소에도 속으로는 많이 하는데 겉으로 표현을 잘 하지 못 할 때가 많지 않나. 이번에 작가님이 찰지게 대본을 만들어줘서 현장에서 신나게 하고 있다”고 연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지금까지 보여 왔던 선한 이미지와 상반되는 악역으로 변신을 꾀한 곽동연은 극 중 강복수(유승호 분)와 대립하는 학교 이사장 오세호 역을 맡아 카리스마 연기를 선보인다. 금수저처럼 보이지만 열등감 덩어리다. 곽동연은 “세호의 성격이 실제 나와 달라서 신경 쓰고 있다. 현재 시점에서 세호가 다양한 관계를 맺고 있는데, 복수와 있을 때, 수정이와 있을 때, 엄마와 있을 때 모두 모습이 다르다. 그 차이를 지켜보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승호, 조보아, 함준호, 곽동연, 박아인, 김동영(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유승호, 조보아, 함준호, 곽동연, 박아인, 김동영(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젊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함께한 만큼 현장 호흡도 잘 맞아떨어진다는 후문이다. 조보아는 유승호와 곽동연에 대해 “내가 기대했던 유승호의 모습과 딱 맞다. 데뷔한지 오래되어서 내가 장난삼아 ‘유승호 선생님’이라고 부르는데, 현장에서 배울 점도 많고 존경스러운 점도 많다. 곽동연은 유쾌하고 정말 재밌다. 연기하면 변하는 모습이 정말 멋있다”라고 이야기 했다.

곽동연은 “승호 형은 촬영할 때마다 설레는 눈빛을 보낸다. 30cm 간격으로 대면할 때가 많은데, ‘날 좋아하나’ 오해를 불러일으킬 정도의 눈빛이다. 그런데 다음 날 조보아도 비슷한 눈빛을 보낸다. 촬영할 때 보면 아련하다. 그래서 나는 두 사람의 눈빛을 이겨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복수가 돌아왔다’가 편성된 시간은 월화 오후 10시. 현재 MBC ‘나쁜형사’가 1위를 하고 있다. 조보아는 “나도 모니터링 하느라 ‘나쁜형사’를 봤는데 아주 재밌더라. 하지만 우리와 색깔이 다르다. 추구하고자 하는 게 완전히 다르다. 우리는 힐링드라마다. 추운 겨울 날 따뜻한 마음을 전달해 드리겠다”고 자신했고, 곽동연은 “추운 날 전기장판 위에서 귤 까먹으면서 보시기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시청률 15% 넘으면 홍대에서 커피를 나눠드리고 프리허그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동방신기
    2. 이달의소녀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