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조덕제 아내, "남편이 반민정 성추행 가능한지 실험해봤다"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조덕제 아내 정 모씨가 조덕제-반민정 성추행 논란 이후 실제로 실험을 했다고 밝혔다.

조덕제 아내 정 씨는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조덕제TV'에 출연해 "영화 촬영 당시 성추행이 가능한지 의문스러워 집에서 해본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트에서 비슷한 옷을 구했고, 속옷 입고 그 위에 팬티스타킹 신고 바지를 입은 뒤, 뒤에서 손이 들어가는지 안 들어가는지를 해봤다"고 설명했다.

정 씨는 "손이 들어오는 것도 알고 있었고 남편인데도 손이 들어온다고 느껴지니 깜짝 놀라게 되더라. (옷을 헤집고) 한꺼번에 손이 들어오는지 확인차 하는지 알고 있는데도 '하지 마'라는 소리가 절로 나왔다. '영화 촬영 중 성추행은 절대 불가능하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덕제는 "손을 넣는 거 자체도 불가능하지만 아내와 실험했을 때도 알고 있으면서도 아내가 화들짝 놀랐다. 옆에 누가 있었다면 큰일이 일어난 것처럼 느꼈을 텐데 당시 현장에서는 그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