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리뷰] ‘극한직업’, 치킨이 다했다...이병헌 감독표 ‘팝콘 무비’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스물’과 ‘바람 바람 바람’이 취향이라면 ‘극한직업’은 재미있게 다가올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호불호가 갈릴 것이다. 영화 ‘극한직업’은 이병헌 감독 표 코미디가 핵심인 작품이기 때문에 소재만 다를 뿐 전작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이병헌 감독하면 떠오르는 ‘말맛’, 신파 하나 없이 끝까지 웃음으로만 밀고 갔다는 뚝심에는 감독의 자신감이 들어있다.

웃음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할 때 발생하는 법. 잘못되면 황당하기 그지없지만 타이밍이 잘 맞는다면 웃음이 터져 나온다. 능력 없던 ‘마약반’ 형사들이 장사로 대박날 줄 누가 알았으랴. 그것도 ‘마약’ 같은 치킨으로 말이다.

불철주야 달리고 구르지만 실적은 바닥인 마약반, 고 반장(류승룡 분), 장 형사(이하늬 분), 마 형사(진선규 분), 영호(이동휘 분), 재훈(공명 분). 팀 해체 위기를 앞둔 다섯 사람은 마지막 기회로 국제 범죄조직의 국내 마약 밀반입 정황을 포착하고 24시간 감시를 위해 범죄조직의 아지트 앞 치킨집을 인수해 위장 창업을 시작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하지만 뜻밖의 능력으로 치킨집이 맛집으로 소문이 나고, 이들은 수사는 뒷전, 치킨집 운영에 힘을 쓴다. 실수로 성공을 하고 쓸데없는 데 희열을 느끼는 이들의 감정에 웃음이 나오는 것은 당연지사다. 혼자서 범인을 쫓다 지쳐 돌아온 영호에게 “너 가게 바쁜데 일 안 하고 어디 갔었어?! 일하는 사람, 노는 사람 따로 있다니까?”라는 말을 하는 등 주객전도된 상황 속에서 능청스러운 대사들이 관객의 웃음을 자아낸다.

치킨이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스크린에는 아름다운 치킨의 자태가 펼쳐진다. 치킨과 함께 맥주를 따르는 신은 마치 CF의 한 장면 같을 정도. 다만 주객전도된 이들의 직업정신처럼, ‘극한직업’ 또한 치킨이 나올 땐 재미있지만, 치킨이 등장하지 않는 신에선 흥미가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중반 이후 형사들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부분부터는 오히려 이야기가 지루해진다.

여기에 당연하게도 불법을 저지르는 신에 등장하는 조선족이라든가 고 반장의 아내 역을 맡은 배우 김지영의 캐릭터 등은 아쉬운 부분이다. 극중 뛰어나게 활약하는 장 형사 또한 ‘~하는 여자’라며 유일하게 성별로 소개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다만 배우들의 열연이 극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 말맛을 제대로 살린 류승룡, 망가지기를 망설이지 않고 온 몸을 던진 이하늬, ‘범죄도시’의 강렬함을 벗고 선한 캐릭터로 돌아온 진선규, 백치미 캐릭터의 공명, 존재만으로 웃음을 불러일으키는 이동휘까지 누구 한 사람에게 치우치지 않고 각자의 매력을 드러낸다. 특히 조금 모자라 보이지만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는 설정은 ‘어벤져스’처럼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하는 신에서 빛이 난다. 다섯 명의 배우들을 캐스팅한 주요한 이유로 보이는 이 장면은 멀티캐스팅을 영리하게 사용한 부분으로 관객에게 카타르시스를 전한다. 여기에 신하균과 오정세 등이 코믹한 악역으로 힘을 모았다. 오는 23일 개봉.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