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눈이 부시게' 김혜자,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은 드라마"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김혜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김혜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눈이 부시게' 배우 김혜자가 이번 작품에 대해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혜자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 발표회에서 "이번 드라마는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간 많은 드라마를 했지만, 이번 드라마를 새로운 거 같다. 그래서 설렌다는 말이 맞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김혜자는 또 "극 중 25살이 70대가 되고 더불어 김혜자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을 해야 될지 걱정을 했다. 그럴 때 감독님의 도움이 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로 오늘(1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