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리뷰] ‘사바하’, ‘검은사제들’보다 확장된 장재현 감독의 세계관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검은사제들’에서 가톨릭 사제들이 악마를 쫓았다면, ‘사바하’에선 사람들이 신이라 믿는 존재에 대해 파고든다. 영화 ‘사바하’는 종교적인 미스터리에 관심이 있는 장재현 감독이 자신만의 색채를 지키면서 새로운 세계로 확장한 것이기에 의미 있다.

‘사바하’는 시작부터 기괴하다. 노란 눈동자를 가진 흑염소가 울부짖고 소는 고꾸라진다. 그리고 등장한 한 소녀(이재인 분)는 16년 전 자신의 집에서 귀신이 태어났다고 고백한다. ‘그것’은 엄마 뱃속에서 소녀 금화의 다리를 파먹고 살았으며, 악마처럼 검은 털이 뒤덮인 채 태어났다.

그러다가 금화의 동네에서 또 다른 아이의 시체가 나온다. 용의자는 사슴동산이라는 새로운 종교 단체의 법당을 주소지로 갖고 있는 철진(지승현 분). 철진은 무언가에게서 두려움을 겪고 있다. 철진에게 두려워하지 말라며 죽음을 명령하는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박정민 분) 역시 무언가를 두려워한다. 신흥 종교의 비리를 캐고 다니는 종교문제연구소 박목사(이정재 분)는 이것을 알고 사슴동산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다.

‘그것’과 쌍둥이 동생 금화, 그를 쫓는 나한, 의문의 종교 사슴동산, 이 세 갈래의 길은 박목사의 추적 끝에 하나로 모아진다. 여기에 사슴동산의 경전을 썼다는 김제석이란 인물이 드러나면서 이야기는 더욱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바하’를 끌고가는 건 압도적인 분위기다.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함은 평범했던 동네의 공기를 에워싸고 시간을 확장시킨다. 붉은 탱화를 비롯해 거미떼처럼 벽을 타고 내려오는 아이들과 같은 위압적인 이미지들은 관객에게 공포심을 불러일으킨다.

여러 등장인물들은 서사의 조각 조각을 완성해내며 상징으로 존재한다. 어떤 한 명을 주인공이라고 확정할 수 없기 때문에 관객마다 따라가는 중심인물 또한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그 이유는 이 영화에선 ‘절대선’도 ‘절대악’도 없기 때문이다.

사슴동산에서 모시는 사천왕은 원래 귀신이었지만 부처를 만난 후 악귀 잡는 악신이 되었다가 이후 성불한다. 불교에선 악이 없으며 대신 악이 선으로 변할 수 있고 선 역시 언제든 악으로 변할 수 있다. 이점은 모든 것들이 변해 혼란스러운 이 영화에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진리다. 누군가를 무서워하면서도 연민하는, 누군가를 존경하다가 증오하게 되는 등장인물들의 마음처럼 말이다.

이는 유신론자지만 때론 신을 원망한다는 장재현 감독의 ‘신은 대체 무엇을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담고 있는 부분이다. 감독이 자신의 모습을 투영했다는 캐릭터 박목사는 이처럼 삐딱한 질문을 던지지만 영화에서는 또렷한 답을 내놓진 않는다. 모호한 가운데, 감독의 희망이 담긴 듯한 결말의 상징적인 배경이 인상적이다.

한편, 박목사 역을 맡은 이정재는 능청스럽게 영화의 강약조절을 담당하면서 적당한 힘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1인 2역을 소화한 아역배우 이재인은 ‘그것’일 때도, 금화일 때도 엄청난 존재감을 드러낸다. ‘검은 사제들’에서 박소담처럼 주목받는 신인이 될 것이다. 박정민은 극중 가장 혼란을 겪는 인물을 맡아 강렬한 변신을 꾀했다. 오는 20일 개봉.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연기도 기대되는 아이돌은?

    1위
  • 옹성우
    2위
  • 류진(있지)
    3위
  • 나연(트와이스)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