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윤서빈, '인성논란''일진설'→퇴출 성명서 발표...MnetㆍJYP "확인중"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사진=Mnet)
(사진=Mnet)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중인 윤성빈이 인성 논란과 더불어 과거 일진설이었다는 주장이 쏟아지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프로듀스X101' 출연자인 JYP 연습생 윤서빈의 인성 논란이 제기 됐다.

이 글에는 윤서빈이 과거 학교 폭력을 일삼았고, 한동안 SNS를 삭제하고 잠수타더니 이름까지 바꾸고 TV에 나왔다고 적혀있다. 또한, 윤서빈이 교복을 입고 담배와 술을 마시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에 DC인사이드 '프로듀스X101' 갤러리에서는 윤서빈의 퇴출을 촉구하는 성명문도 발표됐다.

성명문에는 "'프로듀스X101'의 취지인 '국민 프로듀서의, 국민프로듀서에 위한, 국민 프로듀서를 위한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에 어긋나는 출연자임에 분명하다. 자라나는 청소년 시절의 치기 어린 행동이라고 볼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만일 피해자가 발생했다면 이는 평생의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다. 이와 같은 이유로 '프로듀스X101' 갤러리 일동은 제작진에 윤서빈의 퇴출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적시했다.

'프로듀스X101'의 방송사인 Mnet 측은 "정확한 것을 확인한 후에 입장을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서빈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도 "현재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