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유승호, 1년 6개월 만에 日 팬미팅 '성료'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유승호가 일본 팬미팅을 개최하며 우정과 사랑을 나눴다.

유승호는 지난 4일 오사카 도지마리버 포럼, 6일 도쿄 토요스PIT에서 팬들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뜨거운 환호와 함께 등장한 유승호는 1년 6개월 만에 만난 일본 팬들에게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먼저 오사카, 도쿄 중심가의 대형 전광판 광고 이벤트에 감동했고, 최근 근황을 시작으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와 향후 활동 계획을 가감없이 전했다.

그는 출연작인 ‘복수가 돌아왔다’와 ‘로봇이 아니야’ 속 심쿵 장면을 재연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그는 팬들과 다정하게 포옹하고, 특유의 멜로 눈빛을 장착한 채 팬의 머리를 쓰다듬고, 일본에서 유행했던 순정만화 클리셰 중 하나인 ‘카베동’(박력 있게 상대방을 벽에 밀치는 행동)까지 선보이며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모든 일을 해결하던 강복수로 변신, 팬들의 의뢰를 받아 유승호가 직접 해결해준 ‘당신의 부탁’ 코너가 특히 인기였다. 남편과 남자친구 대행으로 두근거리는 설렘, 가족 대행을 통해 애틋한 추억을 선사한 것은 물론 무대 위에서도 순식간에 상황에 몰입하는 연기로 팬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이후 유승호는 사진집 촬영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달콤한 목소리로 채워진 ‘배우 유승호’에 대한 특별 영상까지 공개했다. 무엇보다 본 무대가 끝난 뒤 참석한 팬들 모두와 직접 악수회를 가지며 더욱 잊을 수 없는 하루를 선물했다.

유승호는 “매번 제 작품을 찾아봐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에게 언제나 감사드린다. 또 오랜만에 일본에 오게 됐는데 정말 여전히 저를 뜨겁게 맞이해주셔서 놀라기도 했다. 제가 이 커다란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은 좋은 작품, 좋은 모습으로 찾아가는 것 밖에 없는 것 같다(웃음).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친 유승호는 신중히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