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빅스 레오 켄 홍빈 혁 젤리피쉬와 재계약...라비는 독자 레이블 설립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빅스가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24일 "빅스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네 명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오랜 시간 동안 당사와의 변치 않는 신뢰와 신의를 바탕으로 함께 해 온 빅스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네 명은 재계약을 체결했다. 회사는 향후 이들의 개별 활동과 그룹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라비는 회사와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이 추구하는 음악적 성향에 맞춰 독자적인 레이블을 설립하지만 빅스로는 계속 활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결같이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의 사랑과 애정이 레오, 켄, 홍빈, 혁과 뜻이 같았기에 이뤄졌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엔은 제대 후 재계약에 대한 논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빅스는 올해 하반기 국내외 팬들과 만남을 계획중이다.

지난 2012년 6인조로 데뷔한 빅스는 음악 명가 젤리피쉬가 처음으로 선보인 아이돌 그룹으로 가요계에 빅스만의 독보적인 콘셉트를 확고하게 보여줬으며 '다칠 준비가 돼 있어''저주 인형''에러''기적''사슬''향''도원경' 등의 수많은 히트곡들로 국내는 물론 해외 팬들에게도 사랑을 받아왔다. 멤버 개인별 자작곡 발표부터 연극, 뮤지컬, 드라마, 영화까지 가수와 연기자를 넘나들며 실력과 대중성을 겸비한 아이돌 그룹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먼저 레오는 지난해 7월 ‘캔버스(CANVAS)’ 앨범과 10월 ‘있는데 없는 너’ 등을 발매하며 솔로 뮤지션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오는 6월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준비 중으로 티켓 오픈과 동시에 3회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 막강 티켓파워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뮤지컬 ‘마타하리’‘몬테크리스토’ ‘더 라스트 키스’ ‘엘리자벳’ 등에서 강렬하면서도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다양한 영역에서 실력을 입증했다.

켄은 2015년 뮤지컬 데뷔작 '체스'를 시작으로 '햄릿' ‘아이언마스크’ ‘광염 소나타’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출연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뮤지컬 배우로도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으며, 오는 25일 뮤지컬 ‘메피스토’ 공연을 앞두고 있다.

홍빈은 지난 2014년 SBS 드라마 ‘기분 좋은 날’을 비롯하여 KBS2 ‘무림학교’,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 개의 별’에 출연, 개성 있는 연기로 연기돌로 활약했으며, 최근에는 ‘리갈 하이’ OST에 참여와 게임 방송 크리에이터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막내 혁은 지난 1월 솔로로는 첫 디지털 싱글 'Boy with a star(보이위드어스타)'에 이어 5월에 두 번째 디지털 싱글 'If Only(이프 온리)'를 발매하고, 혁만의 감성 음악을 들려주며, 솔로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영화 ‘잡아야 산다’, ‘해피투게더’를 비롯하여 연극 ‘잃어버린 마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으며, 최근에는 tvN 드라마 '위대한 쇼' 에서 아이돌 연습생 역인 '최정우'역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빅스는 데뷔 7주년을 맞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5시간 24분 동안 릴레이 라이브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