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연애의 맛 시즌2' 오창석, 이채은과 첫 만남서 "정말 차가운 아이스 아메리카노 주세요"…이유는?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출처=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출처=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연애의 맛 시즌2' 배우 오창석이 모델 이채은과 첫 만남에서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에서는 오창석이 이채은과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창석은 이날 친구가 운영하는 카페에서 이채은과 첫 만남을 가졌다. 오창석은 친구에게 "압박감이 온다. 이따가 내가 일단 첫 만남이니깐, 상대가 마음에 들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할 거고 마음에 안 들면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주문할 거야"라고 말했다.

야외 테이블에서 이채은을 첫 만난 오창석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처음 얼굴을 마주치자마자 미소를 지은 오창석은 이채은을 뚫어져라 쳐다봤다.

이채은은 "원래 유치원 교사를 하다가 지금은 그만두고 모델 일을 하고 있다"며 "제 나이는 25세"라고 소개했다.

이채은의 나이에 오창석은 어쩔 줄 몰라했다.

안절부절하던 오창석은 "저는 올해 38세다. 82년생인데 죄송하다"라고 말했고, 이채은은 그런 오창석을 향해 "저를 너무 어리게 생각 안 해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오창석은 이내 친구에게 "정말 차가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세요"라고 주문했다. 이채은이 무척 마음에 든다는 뜻이었다.

오창석은 이채은에게 "사실은 여기가 친구 가게다. 부담스러울까봐 지인 가게라고 말을 안드렸는데, 드려도 될 것 같다"며 "제가 한 가지 말씀드리면 저는 마음에 드는 분이 오시면 차가운 아메리카노를 시키려고 했다"고 말해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