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신혜선, 20~30대 여성들의 워너비? 연기+의상 '관심'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신혜선의 연기 못지 않게 의상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 높다.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이연서 역을 맡은 신혜선이 2030 여성들의 워너비로 등극했다.

냉소적이고 싸가지 없는 성격, 불의의 사고로 발레를 그만둔 그는 부모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재산을 물려 받은 상속녀였다. 그런 그가 캐릭터를 십분 발휘하기 위해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으로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곽새봄 스타일리스트 실장은 “가시가 돋친 듯 아름다운 장미 같은 캐릭터의 성향을 표현하기 위해 집안에서는 일부러 화려하고 강렬한 컬러의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라며 “여기에 ‘실키’한 소재를 사용해 움직임이 마치 춤을 추는 것처럼 보이고, 컬러나 프린트는 성격만큼이나 쨍하고 강렬한 옷들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점잖고 우아한 의상을 소화했다. 예를 들어, 판타지아 20주년 기념식 때는 시스루 디테일이 가미된 롱 드레스, 3년 만에 시력을 되찾은 이후 기자 회견장으로 들어설 때는 롱 재킷 스타일의 미니 드레스, 후원회 파티 때는 케이프 디테일의 화이트 드레스를 입었다.

또한, 발레리나답게 스타일리시하고 세련된 발레복을 바꿔입어, 20~30대 여성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곽새봄 실장은 “실제로 함께 공연 연습을 했던 발레단의 발레리나들에게 얻은 사전 정보를 바탕으로 국내 유명 발레리나들이 입는 브랜드, 입는 스타일을 반영했다”라며 “연서가 본격적으로 발레를 시작하면 판타지아에 출근하는 의상도 다채롭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대중의 반응은 실시간 검색어로 반영됐다.

방송직 후, 포털사이트에는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패션’ ‘신혜선 원피스’ ‘신혜선 귀걸이’ ‘신혜선 발레복’ 등이 검색어로 오르고 있다. 다수의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신혜선이 입은 옷을 묻는 질문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