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버닝썬 제보자 칼 맞다? '김용호의 연예부장' 주장에 경찰 '허위' 반박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버닝썬 제보자가 칼에 찔렸다는 소문에 경찰 측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김용호의 연예부장'을 진행하는 김용호 씨는 21일 '빅뱅 TOP 아방궁의 비밀'(버닝썬 제보자 습격사건)을 통해 제보자 1명이 누군가에게 흉기로 공격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용호 씨는 "제보자가 생명의 위협을 느꼈고, 가족들과 연락을 끊고 잠적해서 은신처에 숨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경찰 측은 '김용호의 연예부장' 측이 주장하는 내용과 사실과는 다르다는 입장이다. 경찰 측은 최초 제보자가 칼에 찔렸고, 이로 인해 수사하고 있다는 내용은 전혀 근거 없다고 강조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