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동우의 소원에 박수홍 김경식 눈물 흘린 이유?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시력을 잃은 이동우가 자신의 버킷리스트로 시력을 되찾는 것이라고 밝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다시 쓰는 육아 일기-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동우의 초대를 받은 박수홍 김경식이 지나간 추억을 회상하며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냈다.

이날 이동우는 시각장애 판정을 받았단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그는 “늘 술병이 쌓여 있었는데, 식구들이 아무도 나를 다그치거나 흔한 응원도 하지 않았다. 부수면 부수는 대로 버려줬고, 욕하면 욕하는 대로 다 들어줬다. 날 살린 건 가족”이라고 말했다.

가족 덕분에 이동우가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었던 것. 무엇보다도 딸 지우 양의 격려와 사랑은 그를 재기하게 만들었다.

이동우는 “내 버킷리스트는 눈을 뜨는 것이다. 아빠들이 가족을 딱 싣고 운전해서 여행 가는 게 부럽다”라고 말했다. 지우 양도 아빠와 유럽 여행을 가는 것이 소원이라고 밝혔다.

지우 양은 “아빠랑 유럽 여행을 가고 싶다. 예전에 여행 갔을 땐 엄마가 아빠를 다 케어했는데, 제가 좀만 더 크면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동우는 최근 8년 동안 진행한 라디오 DJ에서 하차했다. 그가 앓고 있는 질병 때문에 더 이상 방송을 한다는 게 쉽지 않았던 것이다.

이동우는 “마지막 방송 통보를 받고 지우에게 그 사실을 말했더니 ‘그래서?’라는 답이 돌아왔다. 오히려 아무렇지도 않게 ‘그래서’라는 말에 위로를 얻었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지우 양은 “아빠가 직업을 아예 잃어버리는 것도 아니고 라디오만 하는 것도 아니고 아빠는 강연도 하고 재주도 많은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이 말을 듣던 박수홍과 김경식은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동우는 1993년 SBS 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이후 '틴틴파이브'로 개그와 음악 활동을 병행했지만, 2004년 망막색소변성증 판정을 받고 점점 시력을 잃어갔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