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AOA 찬미, '사랑공식 11M'서 여주 낙점...윤산하와 연기 호흡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AOA 찬미가 UHD 슈팅 로맨스 드라마 ‘사랑공식 11M’의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FNC엔터테인먼트는 25일 ”찬미가 ‘사랑공식 11M’의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극 중 지윤 역이고 태오와 로맨스를 그린다”고 말했다. 태오는 아스트로의 윤산하가 발탁됐다.

‘사랑공식 11M’는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축구를 접은 여대생 지윤이 운명적으로 나타난 태오와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이다. 지윤은 천재적인 슈팅 감각으로 한국 여자 축구를 이끌 차세대 주자로 손꼽혔지만, 불의의 사고로 인해 축구를 그만둬야하는 운명에 처한다. 하지만 태오의 관심과 노력 덕분에 축구를 좋아하게 된다는 내용으로 10~20대를 겨냥한 작품이다.

한편, 찬미는 웹드라마 ‘얘네들 머니?’에서 주인공으로 참여했고, KBS2 ‘아버지가 이상해’, JTBC ‘SKY 캐슬’에서 카메오로 출연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