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양현석,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관련 경찰 조사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 의혹이 불거졌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회장이 소환 조사를 받았다.

양현석은 26일 오후 4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 받았다. 그는 일련의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조사는 9시간 넘게 조사가 진행됐고, 27일 오전 12시 45분께 귀가했다.

양현석의 당당함은 어디갔을까. 양현석은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모자까지 눌러쓴 채, 지하주차장에 미리 대기한 차량을 이용해서 빠져나갔다. 그동안 양현석은 자신의 혐의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억울함을 수차례 제기했다. 그가 취재진에게 적잖은 해명을 할 것으로도 예상됐지만, 그는 재빠르게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양현석은 지난 2014년 7월 외국인 투자자와 식사를 하고, 성 접대를 벌였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식당에는 정마담이 부른 여자들이 있었고, 이들과 자연스럽게 클럽으로 이동했고 성 접대가 이뤄졌다는 내용이 '스트레이트'를 통해 보도되기도 했다.

앞서 싸이도 외국인 투자자와 식사를 하고 먼저 자리를 떴다고 해명했지만, '스트레이트'는 유흥주점에도 싸이가 있었다는 목격자의 인터뷰를 게재해, 논란이 됐다. 싸이의 해명이 거짓으로 나타나자, 대중은 그의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