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도깨비' 후 김고은과 재회, 꼭 다시 함께 연기 하고 싶었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비즈엔터DB)
(비즈엔터DB)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이 드라마 '도깨비' 후 김고은과 재회한 데 대한 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에 위치한 CGV 압구장에서 열린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에서 tvN 드라마 '도깨비' 이후 김고은과 재회한 데 대해 "꼭 다시 함께 연기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주어져서 좋았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도깨비' 이후 같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것을 알고 다시 재회했을 때 첫인상에 대해 "첫 만남에서 정말 떨렸다.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이 잘 안 날 정도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감독님이 영상 통화할 기회를 마련해주셧는데 '도깨비'에서는 짤막하게 만났는데 이렇게 오랜만에 만나서 정말 반가운 느낌이었다"라고 소회를 전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멜로다. 오는 8월 개봉 예정.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