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양현석, 참고인→피의자 전환...일부 여성 '성매매' 진술 확보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입건됐다.

17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현석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양현석은 2014년 서울 강남에서 외국인 투자자를 접대하고, 이후 유럽 원정 여행에서도 유흥업소 여성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6일 양현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당시 양현석은 혐의 내용을 대부분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끈질긴 수사 끝에 유럽 여행을 떠났던 일부 여성에게 '성매매'를 인정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양현석은 21일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양현석 뿐만 아니라 유흥업소 종사자 3명도 입건할 방침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