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라이관린 "전속 해지 요구" VS 큐브 "해지 사유 없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워너원 라이관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워너원 라이관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라이관린이 큐브 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라이관린의 법률대리인으로부터 전속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큐브와 라이관린 사이에는 어떠한 전속계약 해지 사유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현재 라이관린 측 법무법인의 대리권 및 통지받은 내용에 대해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사는 라이관린이 데뷔할 때부터 지금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소속사로서의 업무를 충실히 이행하였다"고 강조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근거 없는 문제 제기에 대해 법적 대응할 것이라며 맞대응을 시사했다.

라이관린은 Mnet '프로듀스 101-시즌2'를 통해 데뷔조로 뽑히면서 워너원으로 활동했다. 지난 1월 워너원 활동 종료 이후 펜타곤 우석과 함께 우석X관린으로 활동했다. 또한, 중국 드라마 '초연나건소사'(初戀那件小事)의 클랭크업으로 중국 활동을 앞둔 상황이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