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쯔양, 학폭 논란에 뒤늦은 고백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아프리카TV 인기 BJ 쯔양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루머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고소 방침을 내세웠다.

쯔양은 22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항상 먹방으로 만났는데, 오늘은 먹방과 관련없는 쯔양 박정원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 갤러리'에 제 동창이라고 밝힌 사람이 저에게 악의적인 글을 남겼다"고 운을 뗐다.

디시인사이드에는 '쯔양 동창생 과거 폭로'라는 제목의 글이 게제됐고, 쯔양이 학창시절 술 담배를 즐겼고, 중학교 때 사고를 쳐서 1년 유급했다 등의 폭로가 이어졌다.

쯔양은 "술 담배와 관련해서는 고등학교 때 호기심에 접해본 적이 있다. 1년을 유급한 것도 맞다. 고등학교 3학년 때, 학생 신분이지만 성인이기에 담배를 구할 수 있었고, 당연히 교칙상 학생이기에 안되지만 고3때 흡연한 사실을 인정한다. 반성하고 뉘우친다. 어릴 때 실수였고 현재는 끊은 상태다. 이건 누가 뭐래도 제가 잘못한 것이 맞고,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쯔양은 유급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쯔양은 "중학교 때 많이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이 악화됐다. 또 따돌림 당할까봐 무서웠다. 그러다보니 아무런 거절도 못하고 제 의사는 아무것도 없는 사람이 됐다. 사춘기가 오면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견뎌야 했고, 점점 학교에 스스로 적응을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부모님께 이러한 사실을 말씀드렸고, 고등학교 대신 해외 봉사활동을 기반으로 하는 학교에 다니게 됐다. 그래서 다른 친구들보다 1년 늦게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됐다. 사고를 쳐서 1년을 유급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이를 증명할 자료도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됐던 학교 폭력에 대해서는 자신이 피해자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쯔양은 "고교시절 큰 사건이 있었다. 제가 학교폭력 피해자였다. 가해 학생은 퇴학을 당했고 저는 전학을 갔다. 가해자가 퇴학 당하는데 며칠 시간이 걸렸고, 학생들이 저를 조롱하고 비방할까봐 두려웠다. 도저히 학교로 나갈 수가 없었다. 도피성 전학을 가다보니 대안학교로 전학을 갈 수밖에 없었다"고 반박했다.

쯔양은 병원 입원 사실도 공개했다.

쯔양은 "부모님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저는 고등학생 시절 정신과 치료 및 입원한 경력이 있다. 정신병이란 건 질병이다. 치료 받을 수 있는 환자이며 잘못된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알려지기도 창피하기도 하고, 똑같은 사람으로 안 봐주고 손가락질 할까봐 두려웠다”고 고백했다.

미성년자 시절 10살 많은 남자와 교제했다는 주장에 대해 쯔쟝은 "어떤 상상력으로 만들언 낸 허구인지, 사실이 절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