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1A4 공찬, 생일파티 음악+게임+퍼포먼스로 후끈(Feat. 산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B1A4 공찬이 데뷔 후 첫 생일 파티를 열고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공찬은 지난 17일 오후 3시, 7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2019 B1A4 ♥ BANA [HAPPY GONGCHAN DAY]’라는 타이틀로 생일 파티를 열었다.

이날 공찬은 '같이 부를래요'를 오프닝 곡으로 선곡했고, 우산을 활용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끌었다. 이 곡은 지난 2012년 B1A4 첫 단독 콘서트 'BABA B1A4' 때 공찬이 개인 무대로 선보였던 곡으로 의미가 남다르다.

공찬의 생일 파티에는 산들이 MC로 나섰다.

산들은 "오늘 바나들과 함께하는 많은 시간들을 준비했는데 바나들과 박수와 함성이 채워준다면 더욱 신나지 않을까요?"라며 팬들에게 열띤 호응을 유도했다.

공찬의 생일파티는 알차게 진행됐다. 팬들과 함께 공유하고 즐기는 무대로 꾸며졌다. '공찬의 100초 TMI'를 통해서는 팬들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공개했고, '가위바위보 신 공찬을 이겨라' 코너에서는 팬들과 함께 게임을 즐겼다. 이 외에도 '여름에서 공찬이를 만날 확률'이라는 코너를 통해서는 영화의 한 장면도 직접 연기했다.

공연을 방불케하는 음악과 무대도 화려했다.

공찬은 산들과 함께 'Love, always you'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 노래는 산들의 두 번째 미니 앨범 타이틀곡 '날씨 좋은 날'에 수록된 노래로 공찬과 부른 듀엣곡이다. 이후 공찬은 청하의 '벌써 12시'를 어쿠스틱한 버전으로 편곡해 불렀다.

공찬은 하이라이트 무대에서 댄서들과 함께 Chris Brown의 'No Guidance'를 연출했다. 공찬의 파격적이고 섹시한 무대를 본 팬들의 반응이 최고조에 달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공찬은 "바나(팬클럽 명)분들과 함께 헤어지려니 무척 아쉽다. 요즘 가장 크게 드는 생각은 나이도 있다보니까 모든 사람들이 꿈이 있잖아요. 나는 무엇을 할 때 가장 행복한가 생각이 들었다. 거기서 항상 공통점은 바나 분들이 행복하고, 저를 보고 웃고 그런 모습들이 다 겹치더라고요. 무엇을 하든. 그래서 제 꿈은 바나분들이 언제가 나를 보고 힘이 되고, 행복해하고 웃고 같이 많은 추억을 나누고 즐겨줬으면 좋겠어요. 오늘 와주신 바나분들도, 멀리서 응원해주신 바나분들도 그렇고 한 분 한 분 정말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