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전참시' 송은이, 신봉선 소속사 대표됐다...'꿀잼 가득' 첫 스케줄 동행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송은이와 신봉선이 소속사 대표와 '1호 연예인'으로 등장해 웃음 가득한 일상으로 시청자들에게 꿀잼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송은이와 신봉선의 정신 없는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신봉선의 참견 영상에 예상치 못한 인물 송은이가 등장했다. '소속사 대표'가 적힌 옷을 입고 모습을 드러낸 송은이는 "신봉선 씨의 새로운 소속사 대표 송은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소속사 없이 활동하던 신봉선과 서로에게 필요한 것들을 이야기하다 송은이는 자연스럽게 소속사를 차리게 됐고, 계약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다.

송은이는 "매니저의 케어를 받는 사람이었는데 이제 반대가 됐다. (신봉선과) 평소에 잘 지내다 대표와 소속사 연예인이 돼서 관계가 틀어질까 걱정이 된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송은이와 신봉선의 전속 계약 현장도 공개됐다. 신봉선은 도장을 찍을 듯 말 듯 한 계약 밀당을 선보였고, 송은이는 하고자 하는 활동에 힘을 보탤 동반자가 되어주겠다고 약속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계약을 마친 송은이가 신봉선을 위해 가장 먼저 한 것은 공항 마중이었다. 송은이는 신봉선을 살뜰히 챙기면서 소속사에서 관리해 줬으면 하는 부분을 물어봤고, 신봉선은 미래의 남자친구를 지켜달라고 요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강유미의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또 식이 끝나자마자 셀럽파이브 뮤직비디오 촬영 준비를 위해 이동했다. 최소한의 자본으로 촬영하느라 조명을 빌리지 못한 탓에, 해가 지기 전에 모든 촬영을 마쳐야 했기 때문. 우여곡절 끝에 '요정'으로 변신한 두 사람과 셀럽파이브의 웃음 만발 뮤직비디오 촬영기는 다음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