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서민갑부' 차(茶)믈리에 김진평, 연 매출 5억원 올린 비결은?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서민갑부' 티 소믈리에 김진평(채널A)
▲'서민갑부' 티 소믈리에 김진평(채널A)

차(茶)로 연 매출 5억 원을 이뤄낸 '차믈리에'가 '서민갑부'에 떴다.

17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수많은 카페 사이에서 오로지 차(茶) 하나로 승부해 연 매출 5억 원을 달성한 티 소믈리에 김진평 씨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와인 소믈리에를 꿈꿨던 김 씨가 차에 관심을 돌리게 되면서 티 소믈리에가 된 특별한 사연을 전했다. 알코올 시음에 마비 증상을 겪게 되면서 소믈리에로서는 치명적인 단점을 알게 김 씨는 알코올이 없는 차를 공부하기 시작해 자신만의 경쟁력을 키워 지금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매일 인사동에 찾아가 차를 배우던 김 씨는 더 깊이 있는 공부를 하기 위해 무작정 '차의 성지'로 불리는 중국 푸젠성 우이산으로 떠나 차 공부에 매진했다고 전했다. 처음에는 현지인들의 많은 괄시와 무시를 당했지만 김 씨의 노력은 곧 실력으로 인정받았다.

중국에서 공부를 마치고 돌아와 연남동에 작은 찻집을 열게 된 김 씨는 커피에 익숙한 많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하면 좋은 차를 대중적인 입맛에 맞출 수 있을까’라며 먼저 차를 알리기 위한 노력부터 시작했다.

오랜 고민 끝에 큰 솥에 끓여내는 인도 전통방식으로 진하고 풍미 있는 밀크티를 탄생시켜 김 씨의 찻집을 찾은 손님들의 입맛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지금도 꾸준히 다른 카페의 커피와 차를 마시며 트렌드를 연구하고 장점을 흡수하려는 김 씨는 수많은 커피 전문점 사이에서 ‘차’만으로도 대중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하루에 4리터가 넘는 밀크티를 맛보고 끊임없이 차 시음을 하다 보니 차에 함유된 카페인으로 인해 만성 두통에 시달리고 있지만 김 씨는 차를 더욱 대중화시키기 위해 여전히 노력 중이다.

특히 사람마다 어울리는 차를 추천해주며 호텔이나 레스토랑, 카페 등의 분위기나 콘셉트에 맞춘 시그니처 티를 직접 블렌딩해서 만들어 주기도 한다. 이뿐 아니라 우유를 붓기만 하면 누구나 간편하게 밀크티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시럽을 개발한 결과, 김 씨는 연 매출 5억 원을 올린 ‘갑부’ 대열에 오르게 됐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