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와일드 맵' 최송현, 고난도 동굴 잠수 도전…자연의 신비 담았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와일드맵' 최송현(사진제공=KBS1)
▲'와일드맵' 최송현(사진제공=KBS1)
배우 최송현이 고난도 동굴 잠수에 나서 인어공주로 변신한다.

최송현은 10일 방송되는 KBS1 '야생탐사 프로젝트-와일드 맵'에서는 천연기념물 제178호로 지정된 삼척 환선굴의 생태계를 담는다. 이곳은 한국꼬리치레도롱뇽의 집단서식지로 전 세계적인 관심과 학술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최송현은 도룡뇽들의 집단산란을 살펴보기 위해 환선굴을 찾지만, 도룡뇽들은 보이지 않고 수중절벽에 붙은 알주머니만 확인한다. 게다가 절벽 밑에선 도롱뇽의 꼬리만 발견되고, 수상한 침입자가 있는 것을 확인한다.

최송현은 도롱뇽의 흔적을 찾기 위해 수중 촬영에 도전했다. 동굴 잠수는 수중촬영에서도 고난도에 속하는 어려운 작업이지만, 최송현은 도롱뇽의 수중 산란지를 관찰하기 위해 동굴 잠수를 시도한다.

특히 최송현은 칠흑 같은 어둠과 10도 이하의 차가운 수온도 이겨내며 물속을 탐구한다. 이에 그는 꼬리치레도롱뇽이 산란하는 경이로운 장면도 목격했다는 후문이다.

최송현은 "환선굴에서의 잠수는 바다 속을 살펴볼 때와는 또 다른 경험이었다"라며 "환선굴의 놀라운 생태계가 이번 방송에서 공개된다. 놀라움을 넘어 신비롭기까지한 대자연을 시청자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