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수상한 장모' 김혜선, 끝까지 부인…박진우에 "내가 흑장미란 증거 가져와 봐"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SBS '수상한장모' 방송화면)
(SBS '수상한장모' 방송화면)

'수상한 장모'가 종영까지 몇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박진우 가족들마저 흑장미의 정체를 알게 됐으나 김혜선은 끝까지 자신이 흑장미란 사실을 부인했다.

18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에서는 오은석(박진우)의 가족들마저 왕수진(김혜선)의 정체가 흑장미라는 것을 알게 됐다.

오다진(고인범)은 쓰러졌고, 오애리(양정아)는 제니(신다은)를 찾아가 "네가 흑장미 딸이냐. 이 살인마 사기꾼아"라며 "모녀 사기단아. 여기가 어디라고 감히 디자이너 노릇을 하고 살아"라고 분노했다. 제니는 죄송하다는 말만 할 수밖에 없었다.

이를 본 최송아(안연홍)는 이동주(김정현)를 찾아가 "제니가 진짜 흑장미 딸이 맞냐. 오 전무가 제니씨를 찾아와 난리를 쳤는데 제니 씨가 한마디도 못하더라"고 물었다. 이동주는 "아직 확인할 일이 남았는데 어떻게 남았느냐"라고 놀라워했다.

하지만 왕수진은 계속해서 자신이 흑장미란 사실을 부인했다. 제니에게는 "흑장미는 죄가 없다"라며 흑장미가 그렇게 살 수밖에 없게 한 세상이 잘못 됐던 것이라고 했다. 또 오은석에게는 "무고죄로 고소할 거다"라며 "내가 흑장미라는 증거 있으면 가져와 보라"고 했다.

한편, 지화자(윤복인)도 왕수진이 흑장미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왕수진을 찾아갔다. 그는 흑장미가 사라지던 날 자신의 딸도 사라졌다면서 딸의 어린 시절 사진을 내밀며 혹시 본 적 없냐고 물었다. 또 제니와 마주친 지화자는 그를 안아주면서 괜찮다고 다독여줬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