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공부가 머니?' 김정화VS유은성, 6세 아들 교육은 어떻게? 엄마 아빠 교육논쟁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김정화 유은성 부부(사진=MBC '공부가 머니?')
▲김정화 유은성 부부(사진=MBC '공부가 머니?')

배우 김정화 부부가 '공부가 머니?'에서 아들 교육과 관련해 확연한 입장 차를 보였다.

김정화 부부는 8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 출연해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들의 교육 방법에 대해 서로 다른 입장 차이를 보이며 갈등을 겪었다.

김정화 부부는 현재 6세 아들의 교육에 대해 아직 공부보다는 아이가 즐겨 놀도록 하는 기본적인 교육관을 같이하며, 에너지 넘치는 유화 성향에 따라 학습 위주가 아닌 자연 속에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유치원을 선택해 다니게 하고 있다.

하지만 관찰카메라를 통해 살펴본 결과, 아들 교육 방법에 대한 김정화 부부의 다른 생각을 엿볼 수 있었다.

김정화는 아들이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자 “이제 슬슬 공부에 대한 조급함이 생기는 것 같다”라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실제로 김정화는 생활밀착형 교육으로 아이와 함께 길을 걸어갈 때나 간식을 먹을 때 등 학습할 기회가 생기면 눈빛부터 변하며, 교육 레이더를 발동시키는 엄마 김정화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아빠 유은성은 “아이 나이대에 맞는 교육이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우리 아이 나이대에는 노는 것도 배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아들 교육 방법에 대한 상반된 입장 차이를 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이날 교육 전문가들의 솔루션을 다 들은 김정화 부부는 자신들의 교육 방법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겠다는 말을 남겼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