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보니하니' 박동근, '하니' 버스터즈 채연에 "리스테린 소독" 발언 논란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사진=유튜브채널 '보니하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채널 '보니하니' 영상 캡처)

'보니하니'에 '먹니' 역할로 출연 중인 개그맨 박동근이 '하니' 버스터즈 채연에 '리스테린 소독'이라는 은어를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고 말했다. 채연이 당황하며 반문하자 박동근은 "독한 X"이라는 욕설을 했다.

특히 '리스테린 소독'이 유흥업소에서 사용하는 은어로 알려지며 네티즌들은 올해 만 15세인 미성년자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박동근을 질타하고 있다.

EBS 측은 "박동근은 해당 발언이 그런 은어인 줄 몰랐다. 대기실에 있는 리스테린으로 가글한 것을 가지고 장난치다 한 발언"이라며 "박동근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사과드린다. 출연자분들이 직접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보니하니'는 지난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당당맨' 최영수가 채연을 때리는 듯한 장면이 전파를 타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EBS는 "심한 장난이었다"라며 "위협적으로 느껴진 건 분명한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EBS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단 발표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