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TV동물농장' 망부석견 보리, 분리불안 극복하고 '기다려' 천재견 된 이유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TV동물농장' 기다려 보리(사진제공=SBS)
▲'TV동물농장' 기다려 보리(사진제공=SBS)

견주와의 신뢰로 분리불안을 극복한 푸들 '보리'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15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한 사람을 향한 아주 특별한 기다림을 이어가고 있는 견공 '보리'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제작진은 이날 부산으로 달려가 무시무시한 친화력을 자랑하는 개 '보리'를 만났다. 보리는 "기다려"라는 한 마디에 마치 인형으로 착각할 만큼 한치 흐트럼 없는 기다림을 보여줬다.

견주는 사실 보리가 극심한 분리불안 증상을 보였던 개라고 전했다. 3년 전 너무 활동적이라는 이유로 파양 당했던 보리는 현재 견주와 한시도 떨어지지 않으려고 했었고 그런 보리를 안심을 시키기 위해 기다려 훈련을 시작한 것이 지금 '기다려 천재견' 보리를 만든 계기가 됐다.

▲기다려 보리(사진=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기다려 보리(사진=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처)

견주는 "보리가 기다릴 때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라고 했고, 반려동물 감정상태 분석 전문가에게 보리의 감정 상태 분석을 의뢰했다. 보리는 평상시보다 기다려를 할 때 불안도가 낮아지고, 집중력이 높아졌다고 분석됐다.

제작진은 보리의 '기다려!' 실력 확인을 위해 전국 방방곡곡 주인 바라기 개들을 모아놓고 대회를 열었다. 이날 보리는 3등을 차지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