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한컷] 양수경, 나이 어린 후배 박혜성 근황 토크 "많이 그립다. 놀러 와"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불타는 청춘' 양수경(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양수경(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양수경이 나이 어린 후배 박혜성의 근황을 그리워했다.

양수경은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김승진에게 그의 라이벌 박혜성의 근황을 물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김승진의 라이벌이었던 박혜성을 언급했다. 가수 박혜성에 대해 이재영은 "사실 두 번 만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방송 이야기도 했다. 우리가 이야기를 한 걸 알더라. 그런데 두 번째 만났을 때는 잔뜩 긴장을 했었다. 혹시라도 내가 촬영진과 함께 온 것이 아닐까 걱정했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양수경은 "혜성아 안녕, 진짜 오랜만에 이름 불러본다"라며 "추억 속에 아름답게 머물러 있는 것도 좋은데 여기 사람들이 많이 그리워하고 있어. 여기 와서 새로운 인연도 만들면서 추억을 만들면 어떨까"라고 박혜성을 그리워했다.

제작진은 "불타는 청춘은 언제나 박혜성 씨를 기다립니다"라고 자막을 띄워 박혜성의 출연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